블로그 이미지
MeBranding
MeBranding 김미숙! 나를 브랜딩하는 스토리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3.05.23 10:44 seminar & event

 

제목: 내 연봉을 올리는 퍼스널 브랜딩

일시: 2013.5.21(화) 10:30~12:00

장소: 역삼1동 문화센터 소회의실

주관: 강남구

대상: 중소기업 청년인턴십 선발자

 

강남구에서 주관하는 청년인턴십 직무교육에서 퍼스널 브랜딩 특강의뢰가 왔습니다.

직업을 처음으로 갖는 신입 인턴들에게 딱딱한 교육보다는 직장인의 자세를 넘어 개인의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꿈을 갖게 만들어주는 그런 모티브가 있는 퍼스널 브랜딩 특강이 더 적격일 것 같다며...

 

그런데 특강 제목이 끌리는 것이 있으면 좋겠다는...

여러 제목을 제안했고 그중에 "내 연봉을 올리는 퍼스널 브랜딩" 이란 제목이 채택되었습니다.

사실, 내가 제안한 제목이지만 내심 안되길 바랬었던 건데.. 왠지 낚시성 같고, 씁쓸하고...

 

처음으로 회사 생활 시작하면서 연봉보다는 어떤 직무를 맡느냐가 커리어 첫발을 내딛는 20대에게는 가장 중요한데도 불구하고,청년이나 직장생활을 오래한 경력자들이나 모두 연봉을 제일 우선시 하는 시대가 되었기에 씁쓸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암튼, 제목은 그랬지만, 내용은 최대한 공감되고 즐겁게 남다른 자신만의 직업인으로 살아갈 모티브를 주기 위해 준비했습니다.

 

먼저, 최근 유행했던 직장의 신 드라마와 나의 과거 첫 직장의 경험을 예로 들며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비정규직과 정규직으로 분리되어 있는 우리네 직장의 현실도 이야기하면서 꼭 필요한 직장인의 자세와 마인드도 화제를 던졌드랬습니다.

 

직장의 신, 미스김...

나도 첫 직장에선 멋진 직장의 신, 커리어우먼이 되겠다는 막연한 꿈으로 밤낮없이 일하고, 시간내서 여기저기 마케팅 관련 모임, 세미나 참석하고, 관련 자격증 취득하면서 자기계발에 총력을 다했던 시절을 돌아보았습니다.

 

그때 기업 브랜딩에만 목숨을 걸듯 했었고, 내 자신을 브랜딩한다는 생각은 못했었는데...

조금 더 일찍 깨달았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기업도 중요하지만 먼저 내 브랜딩이 되어야 기업에서도 정확히 자신의 역할을 찾아 할 수 있고, 목표를 가지고 즐겁게 사회생활도 할 수 있다는 것을 신입 인턴시절부터 느끼고 시작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직장생활하면서 할 수 있는 퍼스널 브랜딩 방법들을 조목조목 설명해 주었습니다.

지금은 공감이 많이 안되겠지만, 이들이 3년후, 10년후에 나의 강의에서 들었던 이야기들을 상기하며 그때 그 이야기를 새겨들을껄... 하는 후회가 남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진행된 강의.. 부디, 이들이 모두 각 분야의 전문가 브랜드, 직장의 신이 되어 사회에서 당당히 마주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김미숙(MISUK KIM) MeBranding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